경상북도의회 박창석
의원, 공정하고 신속한 통합신공항 이전 촉구

기사등록 : 2019.10.08 (화) 22:24:50 최종편집 : 2019.10.09 (수) 01:29:02      

[뉴스알지]=경상북도의회 박창석 의원(자유한국당, 군위)은 8일 제311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공정하고 신속한 통합신공항 이전을 촉구했다.



박창석의원은 “지난 9월 21일 토요일 4개 단체장의 합의라는 언론보도는 합의서도 없는 공정하지도 합당하지도 못한 선언적 주장을 마치 대단한 합의를 이뤄 낸 것처럼 보도하게 한 이철우지사의 책임이 매우 엄중하다”고 지적하며, “그 선언적 내용은 의성군수의 주장은 군위군은 우보를 전제로 한 군위군민이 투표하고, 의성군은 군위군 소보면과 의성군 비안면을 전제로 의성군민만 투표하자는 것으로 소보면민의 참정권이 침해하는 위법한 일로 공항이전사업에 전혀 도움이 안 되고 또 다른 분란과 갈등만 가져 온다 ”고 주장했다.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은 2016년 7월 11일 박근혜 정부에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기부 대 양여방식으로 대구시에서 9조원 이상의 사업비를 국방부와 합의하여 진행하고 있다. 대구시와 국방부는 대구시청을 중심으로 50km이내에 소재한 이전 후보지를 검토하였으며 당초 32곳을 검토하였으나 많은 지자체들이 소음 피해 등을 이유로 회피했다. 군위군에서는 28km 범위 내에 있던 우보면이 제일 먼저 유치 신청을 하였으며, 의성군은 48km지점에 있는 군위군 소보면을 기점으로 50km가 넘는 접경지역인 의성군 비안면을 공동후보지로 신청했다.

박창석 의원은 “군공항 이전 특별법 제8조를 근거로 주민투표를 할 수 있으나, 주민투표가 이전지에 대한 지원 방안, 지원계획, 주민 수용성을 판단하기 위한 투표가 본질이지만, 이번 언론보도에서는 투표가 모든 것을 결정하는 것 같은 오해의 소지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통합신공항 이전이 반드시 이뤄져야 하지만 정치적 힘으로 해선 안되며 기교를 부려서는 더욱 안 되며 법적 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신속하게 이전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기사등록 : 임양춘기자 / newsrg@daum.net

# [뉴스알지]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LG
aaa
.'
?
媛뺥깭湲
筌왖곲겫혞疫
구미
야은초
많이 본 뉴스
◈ 10월 21일(월) 구미시 행사..
이낙연 총리, 울진 피해현장..
경북 다둥이가족, 특별한 행복..
칠곡군 석적읍에 국악공연장 ‘..
경북도민과 함께「도청신도시..
김천시, 제31회 삼도봉 만남의..
군위군, 제14회 희망건강체험한..
경북도, 역사 깊은 문화상 수상..
비만은 질병, 건강은 행복입니..
연해주 양궁부청소년들이 세계..
구미시,「제22회 구미시장기 태..
◈ 10월 14일(월) 구미시 행사..
[기획특집] KEC 구미공장 구조..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주지사..
구미시, 시월愛썸「두근두근~i..
경북도, 2020년도 경상북도농어..
도레이첨단소재, ‘구미사랑 페..
10월 17일 구미시 우리학교 알..
어린이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기존 노인돌봄사업 통합‧..
포토 뉴스
‘LG와 함께하는 행복한 신평 만들기’ 사업 일환
10월 2일 구미시 우리학교 알리미
사랑에 물들고 싶은 청춘남녀들의 인연찾기
‘경북 네이처 생명산업 협의체’출범식 개최